'중대결심' 앞둔 추미애 "'우리가 秋' 외침에 심장 벌렁, 함께 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부산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영남 발대식에 참석,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2일 부산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영남 발대식에 참석,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우리가 추미애다'라는 손피켓과 외침에 심장이 뛴다"며 지지자들의 뜻을 받들겠다고 밝혀, 대선 출마 결심을 굳혔다는 신호를 보냈다.

추 전 장관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 민주화의 성지 부산민주공원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영남본부 발대식에 함께 했다"며 자신이 주장하고 있는 검찰개혁에 많은 이들이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서초동 촛불집회에서 '우리가 조국이다'를 외쳐주신 이유는 검찰개혁이 그 만큼 절실했기 때문이었다"면서 "지난 1년 검찰개혁 최전선에서 제가 외롭지만은 않았던 것 또한 여러분이 함께 해 주셨기 때문이다"고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이어 "민생을 억누르는 특권과 반칙을 선별적 수사, 선택적 정의로 엄호한 검찰을 개혁하지 않고서는 민생에 공정과 정의가 피어날 수 없음을 알고 있다"며 "그래서 검찰개혁은 촛불국민과의 약속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다시 촛불광장의 약속을 무겁게 되새긴다"면서 "'우리가 추미애다' 손피켓과 외침에 심장이 뛴다"라며 사명감을 느꼈다고 한 뒤 '나와라 추미애'라는 피켓을 들고 '추미애'를 연호하는 지지자들의 사진을 소개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여러분과 함께 가는 길 쉼없이 걸을 것이며 정직한 땀이 공정한 대접을 받는 세상을 여는 길에 저도 함께 하겠다"며 촛불시민을 믿고, 길을 나서겠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곧 대선출마의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