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옛 동료' 에릭센, 경기 도중 심정지… 전문의 "축구하기 힘들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중 쓰러졌던 덴마크 축구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 밀란)이 더 이상 선수생활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사진=로이터
경기 중 쓰러졌던 덴마크 축구대표 크리스티안 에릭센(29, 인터 밀란)이 더 이상 선수생활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사진=로이터

경기 도중 심정지로 쓰러진 덴마크 축구대표팀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밀란)이 축구를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에릭센은 13일(현지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42분 상대 진영 왼쪽 측면 부근에 갑자기 쓰러졌다. 당시 짧은 패스 직후 아무런 외부 충격이 없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 NHS 심장전문의 스콧 머레이 박사는 영국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아마도 에릭센 선수 경력의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며 "이탈리아에서 뛰는 선수들은 심각한 심장 이상이 발견되면 경기 출전이 법적으로 금지된다"고 밝혔다.

이어 "에릭센은 이탈리아 클럽 출신이기 때문에 출전하기 전 모든 테스트를 받았을 것이다. 이탈리아 선수들은 경기에 뛰는 선수들에게 심장병 관련 검사를 철저히 한다"며 "사전 검사를 하고서도 그런 일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그는 0.01%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다시 뛰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정신을 잃고 쓰러진 에릭센은 스스로 일어나지 못했고 동료 선수들의 즉각적인 대처와 의료진의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에릭센은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한 뒤 추가 검진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에릭센은 5분 동안 심정지 상태로 있었다. 

에릭센은 앞서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전 동료이기도 했다. 이후 지난해 초 이탈리아 인터밀란으로 이적했고 2020-2021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정상에 올랐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23:59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23:59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23:59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23:59 07/23
  • 금 : 72.25상승 0.8223:59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