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타 줄인' 김아림, 메디힐 챔피언십 3R…공동 4위, 선두와 3타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공동 4위에 오른 김아림. © AFP=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공동 4위에 오른 김아림.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김아림(26·SBI저축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셋째 날 3타를 줄이며 공동 4위에 올랐다.

김아림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55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김아림은 전날 공동 9위에서 공동 4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단독 선두 리민(대만?9언더파 139타)과는 3타 차다.

김아림은 지난해 US여자오픈을 우승하며 LPGA투어에 진출했다. 하지만 올해 6개 대회에서 4번 컷 탈락하는 등 페이스가 좋지 못했다.

이번 대회 첫 날 이븐파에 그쳤던 김아림은 둘째 날 3타를 줄이며 상위권으로 올라섰다. 그리고 이날도 3타를 줄이면서 올 시즌 첫 우승과 함게 반등을 노리게 됐다.

김아림은 3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어 5번홀(파5)과 9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 전반에만 3타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김아림은 주춤했다.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낸 김아림은 바로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김아림은 계속해서 13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다행히 김아림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15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한 뒤 파 세이브를 이어가 3언더파로 3라운드를 마쳤다.

신지은(29?한화큐셀)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 중간 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유소연(31?메디힐)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면서 중간합계 3언더파 213타를 기록, 52위에서 공동 17위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한편 단독 선두에 오른 리민은 LPGA 첫 우승에 도전한다. 리민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면 지난달 퓨어실크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쉬웨이링에 이어 대만 출신으로 올 시즌 두 번째 LPGA 투어 우승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