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관중이 "크리스티안" 외치자 덴마크 관중이 "에릭센" 화답

에릭센 쓰러지자 '축구의 아름다움' 보여준 양 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릭센의 쾌유를 비는 팬들 © AFP=뉴스1
에릭센의 쾌유를 비는 팬들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필드 위에서 급작스럽게 쓰러진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위해, 덴마크 팬들은 물론 핀란드 관중까지 하나로 뭉쳐 쾌유를 빌었다. 서로를 이기기 위해 뜨겁게 격돌했던 승부의 세계는 잠시 뒷전이었다.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에서 열린 유로 2020 B조 핀란드와의 경기 전반 42분 왼쪽 터치라인 부근에서 쓰러졌다.

에릭센은 그라운드 위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고, 동료들은 에릭센의 주변을 감싸며 안타까운 모습으로 지켜봤다. 에릭센은 병원으로 이송된 뒤에야 가까스로 의식을 회복했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장면에, 양 팀 관중은 힘을 합쳤다.

덴마크 기자 니콜라스 니엘센은 자신의 SNS에 "핀란드 관중이 '크리스티안'이라고 선창하자 덴마크 관중이 '에릭센'이라고 답하며 함께 구호를 외쳤다"고 올렸다.

덴마크 선수단 © AFP=뉴스1
덴마크 선수단 © AFP=뉴스1

이어 에릭센이 들것에 실려 이동하자, 덴마크와 핀란드를 구분할 것 없이 경기장을 찾은 모든 관중이 기립 박수로 에릭센의 쾌유를 빌었다. 덴마크는 물론 핀란드 관중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선수들도 에릭센을 위해 힘을 합쳤다. 덴마크 선수들은 에릭센이 심폐소생술을 받는 모습을 가리기 위해 에릭센 주변에 원을 그리고 막았다. 일부 선수들은 놀란 마음에 그라운드까지 내려온 에릭센의 가족을 위로하고 부축했다.

핀란드도 예의를 갖췄다. 결승골을 넣은 핀란드의 요엘 포얀팔로는 득점 후에도 에릭센을 위해 골 세리머니를 자제했다. 그러자 다시 양 팀 관중이 박수를 보냈다. 경기 후에도 핀란드 선수들은 덴마크 선수단 측에 에릭센의 안부를 먼저 물어왔다.

니옐센은 "오늘 우리는 축구가 여전히 아름답다는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덴마크축구협회는 "다행히 에릭센은 의식을 되찾았으며, 덴마크 국립의료원으로 이동해 추가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