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회 첫 출근길 '파격'…관용차 대신 '따릉이'

평소 따릉이·지하철 애용…"겉치레보다 효용, 앞으로도 대중교통 이용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대표실 한 관계자는 “이 대표는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했으며, 당 대표 차량은 있으나 운전 기사를 아직 구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2021.6.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대표실 한 관계자는 “이 대표는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했으며, 당 대표 차량은 있으나 운전 기사를 아직 구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2021.6.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공 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국회로 출근했다. 헌정 사상 첫 30대 당 대표는 앞으로도 행동으로 기성정치를 향한 메시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언론사 인터뷰와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만남 등을 위해 국회로 출근하면서 '따릉이'를 이용했다.

넥타이를 매지 않은 캐주얼 정창 차림에 백팩을 멘 이 대표는 국회 본청 주변 따릉이 주차장에 자전거를 두고 본청으로 들어섰다.

이 대표는 평소에도 '따릉이'를 애용했으며 애정도 드러낸 바 있다. 이 대표는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따릉이 '역마일리지 제도'란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따릉이가 많이 있는 곳에서 적은 곳으로 이동시킨 사람에게 거리에 따라 500원에서 1000원을 되돌려줘 장소에 따른 '수요·공급 불균형'을 깨뜨리려는 차원이다.

이 대표는 이 제도를 제안하며 "이미 GPS로 이동거리와 시간이 측정되기 때문에 서버에서 적립 로직만 조금 추가하면 된다"며 "그러면 일부 이용자는 쌓인 마일리지로 따릉이 이용료를 할인받거나 공짜로 탈 수 있고 그 마일리지는 티머니 마일리지로 전환해주면 지하철이나 버스에 쓸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따릉이' 외에 지하철도 애용하고 있다. 지하철을 타고 자신의 '전동 킥보드'를 이용해 약속 장소에 미리 도착하는 식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 대표가 앞으로도 따릉이와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겉치레보다는 효용을 중시한다"며 "대통령이나 국무총리를 만나는 자리 등이 아니라면 대중교통이나 따릉이 이용은 계속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대표에게 카니발을 관용차로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기성정치에 주는 울림이 작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새 지도부가 꾸려진 것에 대해 "기성 정치의 틀과 내용을 바꾸라는 것이고, 대한민국이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