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이다영, 그리스 리그로 도피 시도했지만 무산 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교 폭력 논란으로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당한 이다영(25)이 그리스 1부 리그 입단 소식이 전해지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뉴스1
학교 폭력 논란으로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당한 이다영(25)이 그리스 1부 리그 입단 소식이 전해지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뉴스1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소속팀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당한 이다영(25)이 그리스 1부 리그 입단 소식이 전해지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터키 스포츠에이전시 CAAN은 11일 "이다영이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했다. 한국 국가대표 출신 세터 이다영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뛰는 첫 한국인 선수가 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흥국생명 측은 "확정된 일은 아니다. 국내에서 풀어야 할 일이 있다"고 이적설을 부인했다. 대한배구협회 측은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해줄 의사가 없다고 일축했다. 해외 구단으로 이적하기 위해선 배구협회의 ITC가 필요하다. 협회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선수에게는 ITC를 발급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지난 2월 이다영과 이재영 자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에 같은 달 25일 흥국생명과 배구협회는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다영은 2020-2021시즌 끝내 팀에 복귀하지 못했다.

배구계는 흥국생명이 오는 30일 마감하는 '등록 선수 공시'에 이다영과 이재영의 이름을 넣을지 주목하고 있었다. 하지만 동시에 몇몇 국외 리그 구단이 이다영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상황에서 배구계 인사들은 여론 등의 문제로 국내에서 경기를 뛰지 못하는 이다영에게 국외 리그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있다.

흥국생명이 한국배구연맹 선수 등록에 이다영의 이름을 올린다면 그리스 리그 이적은 무산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3235.70하락 1.1611:32 07/29
  • 코스닥 : 1042.10상승 6.4211:32 07/29
  • 원달러 : 1147.70하락 6.911:32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1:32 07/29
  • 금 : 72.82하락 0.211:32 07/29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정책조정회의서 모두발언 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윤석열 압박하는 이준석 "尹 입당 시기 무조건 8월"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