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대비' 하천·하구 유입 쓰레기 집중정화주간…20일까지

여름철 집중호우시 방치 쓰레기 '해양 유입 최소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9월 광주 동구 광주천 지류인 소태천 일원에서 임택 동구청장과 소태골 학당 학생 등이 하천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 News1 정다움 기자
지난해 9월 광주 동구 광주천 지류인 소태천 일원에서 임택 동구청장과 소태골 학당 학생 등이 하천 정화활동을 펼치고 있다. © News1 정다움 기자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환경부는 해양수산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14일부터 20일까지 전국의 주요 하천과 하구에서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은 비가 자주 내리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하천·하구로 유입되는 쓰레기를 사전에 방지해 수질오염 등의 환경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마련됐다.

하천으로 유입되는 쓰레기 중 플라스틱, 비닐류 등은 자연환경에서 잘 분해되지 않아 하천뿐 아니라 해양 환경에도 문제를 일으킨다.

정화 활동 대상지는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섬진강 등 5대강 유역 지류·지천을 포함한 전국의 주요 하천과 하구, 연안 등이며, 대청댐 등 34개 댐 상류 주변도 포함된다.

이번 쓰레기 집중정화주간에는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소속·산하기관을 비롯해 80개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참여해 정화 활동을 펼친다.

참여기관들은 하천에 유입돼 바다까지 흘러갈 우려가 있는 플라스틱류 등의 방치 쓰레기를 집중적으로 수거한다.

특히 올해 처음 참여한 한국농어촌공사는 농업용 저수지 안에 방치된 쓰레기를 집중적으로 치울 계획이다.

집중정화주간 운영 첫날인 14일 오후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대청댐 인근 옥천군 석호리에서 쓰레기 수거 활동에 참여한다. 수거 활동에는 금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직원들과 사회적협동조합인 '금강' 회원들도 함께한다.

박재현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부유 쓰레기의 상당수는 여름철에 발생하고 있어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쓰레기 정화 활동을 펼치는 것"이라며 "하천·하구 부유쓰레기로부터 환경과 국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사전적 예방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