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오늘 '런닝맨' 마지막…양세찬 "하차 번복해도 이해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제공 © 뉴스1
S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이광수가 '런닝맨'을 떠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이광수를 떠나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이광수의 마지막 녹화로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광수와 멤버들이 함께하고 싶은 추억의 장소를 방문하며 이광수가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을 감면해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이광수의 하차 소식 이후 줄곧 "하차해라!"를 외치며 '광수 놀리기'에 바빴던 멤버들은 마지막 녹화 날이 되자 각자의 방식으로 아쉬움을 내비쳤다.

맏형 지석진은 이광수의 머리를 쓰다듬고, 안는 등 평소 하지 않던 낯선 행동을 보여 멤버들의 원성을 샀다. 이에 이광수는 "카메라 돌 땐 한마디도 안 하고 눈도 안 마주치더니 솔직히 제일 서운하다"며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또한 김종국은 "어차피 밖에서 이광수 볼 건데 왜 그러냐"며 멤버들과 이광수를 덤덤하게 다독였고, 하하는 "우리랑 이게 그렇게 하고 싶었냐"라며 애잔한 목소리와 눈빛을 발사했는데, 이광수는 "이런 게 제일 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양세찬은 "하차 번복해도 시청자분들이 이해해 주실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이광수를 설득하는 모습을 보이자, 이를 본 유재석은 이광수 대신 하차할 다른 멤버가 있다며 한 멤버를 언급해 가라앉은 현장을 다시 유쾌하게 만들었다.

각자의 방식으로 이광수를 떠나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은 13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23:59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23:59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23:59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23:59 07/23
  • 금 : 72.25상승 0.8223:59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