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중사 유족, 내일 군검찰에 참고인 출석

성추행 피의자 장 중사 이어 '2차 가해' 상관들도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노모 상사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의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6.12/뉴스1 © News1 김정근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노모 상사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의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1.6.12/뉴스1 © News1 김정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이번 주 참고인 신분으로 군 검찰에 출석한다.

이번 사건 수사를 맡고 있는 국방부 검찰단은 피해자 고(故) 이모 중사의 부친 이모씨를 상대로 14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단은 이달 3일 이 중사에 대한 성추행 피의자 장모 중사를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그리고 12일엔 이 중사에 대한 2차 가해자로 지목된 노모 준위와 노모 상사를 각각 직무유기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면담강요 등의 혐의로 각각 구속했다.

현행 특가법은 '자기 또는 타인의 형사사건 수사 또는 재판과 관련해 필요한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 또는 그 친족에게 정당한 사유 없이 면담을 강요하거나 위력을 행사한 사람은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중사 유족 측에 따르면 노 준위와 노 상사는 이 중사가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던 지난 3월 초 장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보고받고도 상부에 즉각 신고하지 않은 채 오히려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이 중사, 그리고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던 이 중사 남편(당시 약혼자)을 상대로 회유와 압박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단은 특히 노 준위에 대해선 과거 이 중사를 직접 성추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직무유기 외에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도 추가 적용됐다.

그러나 노 준위와 노 상사는 12일 오후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실시된 영장실질심사에서 자신들에게 적용된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이 중사 유족 측은 참고인 조사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또 이 중사 성추행 피해 사건에 대한 공군 수사당국의 초동 수사 부실 의혹과 국선변호인의 직무유기 혐의 등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단 입장이어서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1.13하락 19.3809:22 09/23
  • 코스닥 : 1041.11하락 5.0109:22 09/23
  • 원달러 : 1184.80상승 9.809:2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09:22 09/23
  • 금 : 73.30상승 0.409:22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