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 '무장세력의 민간인 훈련' 비난…대항 조치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산하 인민방위군의 행진 영상. <출처=코코넛양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산하 인민방위군의 행진 영상. <출처=코코넛양곤>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시민들에 대한 탄압을 계속하고 있는 미얀마군이 자국 내 소수민족 무장세력이 시민들에게 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대항 조치 강구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얀마에서는 군의 탄압으로부터 시민들을 지키기 위해라며 민주화 세력이 지난달 시민방위군을 창설했다고 발표했고, 이후 일반 시민들이 무기를 들고 군부에 대항하는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

NHK에 따르면 군이 설치한 최고의사결정기관 '국가통치평의회'(SAC)의 저우 민 툰 대변인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테러리스트"라고 규정한 뒤 여러 명의 구속자 증언을 근거로 "무장세력이 군사훈련을 제공하는 것으로 판명됐다"고 말했다.

또 군사훈련을 제공하는 이들은 최소 3개의 소수민족 무장세력들이라며 "이 훈련을 통해 폭발물 취급을 배운 사람들이 공공 시설을 파괴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어떤 대항 조치를 취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소수민족 무장세력은 미얀마 국내에 20여개가 있으며, 이중 여러 무장세력이 군에 저항하는 시민들에게 가세하면서 군 측과의 전투는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군사 훈련 장소에 대한 공습이 강화될 수 있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