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있지 '리아' 학폭 폭로한 동창 무혐의…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창 시절 걸그룹 '있지'(ITZY)의 리아(21)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으로 피소된 동창생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사진=뉴스1
학창 시절 걸그룹 '있지'(ITZY)의 리아(21)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으로 피소된 동창생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사진=뉴스1

학창 시절 걸그룹 '있지'(ITZY)의 리아(21)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가 명예훼손으로 피소된 동창생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20대 여성 A씨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범죄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사건은 검찰에 보내지 않는 '불송치' 결정을 내리고 자체적으로 종결할 수 있다.

A씨는 올해 2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유명 여자 아이돌 학교 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글을 통해 '가해자는 돈을 빌리고 갚지 않거나 아무 이유 없이 친구를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리아를 찾아가 친구를 괴롭히는 이유를 물었다가 자신도 그 무리로부터 지속적인 욕설과 폭언을 들어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밝혔다. 

다만 A씨는 가해자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네티즌들은 여러 정황으로 볼 때 있지 멤버 리아라고 추정했다.

이후 리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겠다"며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JYP 측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A씨에게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A씨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은 자신이 겪은 일을 표현한 것일 뿐 리아를 비방하기 위해 쓴 것으로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A씨가 쓴 글이 허위로 작성했다고 볼 명백한 증거 또한 충분치 않다고 봤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