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칼 소리오 AZ 회장, 문재인 대통령 만나 "한국에 감사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영국 콘월 시내 한 호텔에서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회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사진=뉴스1. 청와대 제공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영국 콘월 시내 한 호텔에서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회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사진=뉴스1. 청와대 제공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각) 코로나19 백신을 개발·생산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의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회장을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소리오 회장을 만나 22분간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소리오 회장에게 "한국은 전 세계적인 백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사도 더 원활한 세계 백신 공급을 위해 한국의 생산 능력을 활용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특히 SK가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에서 직접 생산했기 때문에 한국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에서 접종된 첫 백신이자 가장 많이 접종된 백신으로 의미가 남다르다"는 말도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의 하반기 공급도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소리오 회장도 "한국에서 만든 백신이 75개국에 신속하고 공정하게 공급되면서 전 세계에 공평한 백신 접근성을 제공한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약속을 실현할 수 있었다"며 "협력 모델을 지원해 준 한국에 감사한다"고 답했다.

전세계에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고 있는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두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등 15개 나라 20개 이상 업체들과 협력을 맺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소리오 회장은 코로나19의 차세대 백신과 교차접종, 항암 치료제와 심혈관 연구개발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사와 한국의 제약회사, 보건산업진흥원, 국내 암센터 등과의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9.73하락 3.3111:56 08/03
  • 코스닥 : 1031.45하락 6.3511:56 08/03
  • 원달러 : 1151.20상승 0.311:56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1:56 08/03
  • 금 : 73.28하락 0.6211:56 08/03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어제 이어 오늘도 국회 방문
  • [머니S포토] 이낙연 '한교총 방문'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