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저격수'로 돌아온 추미애 "대선출마? 이달 안에 결정"

"尹, 바람 든 풍선…조국의 10분의 1만 검증해도 터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며 이달 안에 대선 출마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윤 전 총장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기대는 바람 든 풍선과 같다"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자신의 출마 선언 시기에 대해 "이달 안에는 결정을 내리겠다"며 깜짝 발표를 예고했다.

그는 '언제 출마 선언을 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많은 분이 '이제 나오라'고 직·간접적으로 말씀을 주시고 해서 여러 가지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준비태세도 있어야 하고 점검할 게 있기 때문에 그런 과정을 거쳐 진지하게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달을 넘기냐'는 질문에는 "아마 그렇게는 안 되지 않을까 싶다"며 '이달 안에 결정을 내리느냐'는 질문엔 "네"라고 말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전날(12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 민주화의 성지 부산민주공원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영남본부 발대식에 함께 했다"면서 "'우리가 추미애다' 손피켓과 외침에 심장이 뛴다"며 대선 출마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저격수 역할을 연일 자처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윤 전 총장에 대한 국민의 지지와 기대는 바람 든 풍선과 같다고 본다"며 "검증 무대를 지금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 전개했던 정도의 검증의 10분의 1만 한다고 해도 빵빵한 풍선이 금방 터져버리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결코 대선에 끝까지 가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감사원이라는 것은 바로 그런 직무감찰을 하는 곳"이라며 "잘못된 회계나 이런 걸 짚어내야 되는데 정치적으로 남용될 수 있는 권력 부서다. 그런 권력부서가 어떤 중간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바로 대권으로 직행한다 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위기를 굉장히 초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