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살짜리 말 안듣는다고 뺨 때리고… 뇌출혈 빠뜨린 20대 친모·동거남 구속 여부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오후 2시께 인천지법에서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중상해, 아동복지법위반(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20대 중반 A씨(계부)와 B씨(친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렸다./사진=뉴스1
13일 오후 2시께 인천지법에서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중상해, 아동복지법위반(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20대 중반 A씨(계부)와 B씨(친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렸다./사진=뉴스1

동거녀의 5세 아들을 학대해 뇌출혈로 중태에 빠트린 20대 남성과 평소 자신의 아들을 학대한 친모가 사건 발행 이후 언론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및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28)와 그의 여자친구 B씨(28)는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A씨는 "혐의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합니다"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왜 학대 사실을 숨겼느냐. 과거에도 학대한 적 있느냐"는 물음에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시께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B씨의 아들 C군(5)의 머리를 때려 뇌출혈로 중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또한 평소 아들 C군을 때리는 등 반복해서 신체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1시 34분께 "아이가 호흡하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의식이 없던 C군은 뇌출혈 증상을 보였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다. B씨는 은행 업무를 보려고 외출 중이었다. 

현재까지 C군은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의료진은 C군의 양쪽 볼과 이마의 멍 자국, 머리의 1㎝의 상처를 발견하고 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을 안 들어서 때렸다"고 진술했다. B씨 또한 학대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평소 말을 듣지 않는다거나 공부를 못 한다며 뺨이나 등을 때리는 등 지난 4월부터 상습적으로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C군을 낳았고 2년 전부터 교제한 A씨와는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동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일용직으로 일했고 B씨는 별다른 직업이 없었다. C군은 평소 유치원에도 다니지 않고 주로 집에서 지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