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촌' 이준석·안철수, 어제 동네서 '번개'…통합 논의 급물살

12일 이 대표 제안에 안 대표 응하며 배석자 없이 1시간가량 카페서 대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노원후보자 TV토론회에 참석할 당시 이준석 새누리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분장실에서 마주하는 모습. 이 후보는 현재 국민의힘 대표, 안 후보는 국민의당 대표다. 2016.4.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노원후보자 TV토론회에 참석할 당시 이준석 새누리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분장실에서 마주하는 모습. 이 후보는 현재 국민의힘 대표, 안 후보는 국민의당 대표다. 2016.4.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이웃사촌'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2일 소위 '번개' 모임을 가졌다. 이 대표가 당 대표에 당선된 뒤 두 사람의 첫 만남이다.

양당 관계자는 13일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만나자고 제안했고 안 대표가 응하면서 12일 두 대표가 동네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가 11일 당선된 것을 감안하면 하루 만에 급 만남이 이뤄진 것이다. 이는 '형식'을 중요시하는 기존 정치틀을 거부하는 이 대표의 또하나의 파격행보로 해석된다. 또 두 사람이 같은 서울 노원구 상계동에 거주하는 이른바 '이웃사촌'이라는 점도 작용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안 대표의 자택과 저의 집 거리는 1km 남짓"이라며 "당 대표가 된다면 안 대표 자택과 우리 집 사이에 잇는 동네 명소 한 카페에서 차 한 잔 모시겠다"고 적은 바 있다.

이날 만남은 이 대표가 밝힌 카페가 아닌 다른 곳에서 이뤄졌지만, 만남 당시 주변에 사람들이 몰리면서 관심을 끈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당선 후 첫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위해 안 대표를 우선해 만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만남에서는 통합과 관련해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배석자 없이 만났지만 양당 관계자는 덕담과 함께 통합에 대한 기본적인 입장을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양당 관계자는 "통합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차후 이 대표가 안 대표를 내방하는 등의 공식적인 자리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새 지도부가 꾸려진 것에 대해 "기성 정치의 틀과 내용을 바꾸라는 것이고, 대한민국이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겠다는 국민적 변화의 요구"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23:59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23:59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23:59 08/04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23:59 08/04
  • 금 : 71.37하락 0.5123:59 08/04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