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돌풍' 김주형, SK텔레콤 우승…시즌 첫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주형이 13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남자 프로골프 'SK텔레콤 오픈 2021' 3라운드에서 7번홀 드라이버티샷을 시도하고 있다. (KPGA제공) 2021.6.13/뉴스1
김주형이 13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남자 프로골프 'SK텔레콤 오픈 2021' 3라운드에서 7번홀 드라이버티샷을 시도하고 있다. (KPGA제공) 2021.6.13/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의 대표적인 '10대 돌풍' 김주형(19?CJ대한통운)이 올 시즌 첫 우승 타이틀을 획득했다.

김주형은 13일 제주도 서귀포의 핀크스 골프클럽(파71?7316야드)에서 열린 SK 텔레콤 오픈 2021(총상금 12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김주형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11언더파 273타의 김백준(20)을 제치고 올 시즌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김주형은 KPGA 투어 프로신분 최연소 우승을 차지한 한국 골프의 기대주다. 김주형은 지난해 7월 KPGA 투어 군산CC오픈에서 만 18세21일의 나이로 정상에 등극했다.

2019년에는 아시안투어 파나소닉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에는 5개 대회에 출전, 준우승만 2번에 그쳤던 김주형인데 6번째 도전 만에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에 오른 김주형은 4라운드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김주형은 최종 라운드 3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5번(파3), 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7번홀(파4)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9번홀(파5)에서 버디로 이를 만회했다.

후반 라운드에서 김주형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쳐 9개홀 연속 파 세이브를 기록,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정상에 올랐다.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던 캐나다 교포 이태훈(31?DB손해보험)은 최종전에서 8오버파 79타로 무너져 최종합계 1오버파 285타로 공동 34위에 머물렀다.

'디펜딩 챔피언' 함정우(27·하나금융그룹)는 합계 4언더파 280타로 공동 10위를 마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