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에 한국 등 포함되는 확대론에 일본이 반대"

日, 현재 亞 유일한 G7 국가로 자국 영향력 축소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앞줄 오른쪽 두 번째)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1.6.13/뉴스1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앞줄 오른쪽 두 번째)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1.6.13/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주요 7개국(G7)을 한국, 호주 등이 포함되도록 확대하는 방안에 일본이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고 닛케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익명의 G7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이 영국 측에 게스트국으로서 한국과 호주, 인도를 부르는 것은 좋지만 G7 구조의 확대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G7 구조가 확대되면 아시아 유일의 G7 국가로 영향력을 유지하려는 일본으로서는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는 것이 일본의 반대 이유라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입장 전달이 성과가 있어서인지 한때 부상했던 G7 확대론은 정상회의가 개최되면서는 거의 사라졌다고 전하면서, 줄리아 롱바텀 주일대사의 발언을 소개했다.

롱바텀 대사는 이번 G7 정상회의 개막 직전 취재진에게 "영국은 G7 구조 확대를 제안하고 있지 않다. G7이 민주주의 국가로서의 가치관을 가장 많이 공유할 수 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번 G7 정상회의의 의장국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앞서 정상회의 개막 전 성명을 통해 한국과 호주, 인도, 남아공을 더한 틀을 '민주주의 11(D11)'이라고 부르면서 G7 확대 의향을 전했다.

한국과 호주, 인도, 남아공이 가세한 D11을 전 세계 민주주의 진영 결속의 상징으로 키우고, 또 이들 국가끼리 공급망까지 공유하면 보다 효과적으로 중국을 견제할 수 있다는 복안이다.

광물 자원이 풍부한 호주와 남아공이 포함되면 여러 서플라이체인(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닛케이신문은 "당장에 'D11 정상회의'의 실현은 없을 것 같다"면서도 경제적으로 중국이 미국의 국내총생산(GDP)를 10년 내에 추월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기 때문에 D11 구상이나 G7 확대론은 계속 제기될 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