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존슨 英총리와 정상회담…"공평한 백신 보급 중요"

지난 3일 통화 이후 G7 계기 한영정상회담…"양국 긴밀한 협력" 평가 양 정상 "백신 연구 개발 등 분야 협력 확대 모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초청국 공식 환영식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G7 정상회의 제공) 2021.6.13/뉴스1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초청국 공식 환영식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G7 정상회의 제공) 2021.6.13/뉴스1

(콘월·서울=뉴스1) 공동취재단,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개최 중인 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등과 관련해 논의했다.

양 정상은 지난 3일 정상 간 통화를 한 데 이어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자회담을 개최하는 등 양국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브렉시트 이후에도 정치, 경제 등의 분야에서 협력의 연속성을 유지하고 양국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교역·투자를 비롯한 제반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 확대·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지난 1월1일부터 한-영 FTA가 안정적으로 발효된 점을 평가하면서, 한-영 FTA를 기반으로 더욱 긴밀한 경제협력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이 높은 백신 접종률 등을 바탕으로 코로나19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우리나라 또한 신속한 백신 접종을 통해 11월 집단 면역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전세계적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는 데도 공감했다. 향후 코로나19를 비롯한 대규모 감염병 발생 시 백신의 신속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을 해나갈 수 있도록 백신 연구 개발 등의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번 한-영 정상회담은 올해 G7 의장국이자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개최국으로서 기후변화, 보건, 교육 등의 분야에서 국제사회의 논의를 선도 중인 영국과 무역 및 투자, 기후변화 및 환경보호, 코로나19 대응 등 양·다자 현안에 대한 긴밀한 소통을 나눈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글로벌 도전과제들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공조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23:59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23:59 08/03
  • 원달러 : 1148.80상승 0.523:59 08/03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23:59 08/03
  • 금 : 71.88하락 1.423:59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