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감독의 아쉬움 "수비 실수 없었다면 비길 수도 있었는데…"

레바논, 한국에 1-2 역전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하 타말 레바논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자하 타말 레바논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1

(고양=뉴스1) 이재상 기자 = 자하 타말 레바논 감독이 한국에 역전패한 뒤 아쉬움을 표했다.

레바논은 13일 오후 3시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한국과의 경기에서 1-2로 졌다.

레바논은 전반전을 1-0으로 마치며 이변을 만드나 했지만, 후반전에 2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레바논은 3승1무1패(승점 10)를 기록했다.

타말 감독은 경기 후 진행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의 사기가 저하된 상황이었는데,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며 "우리 스스로 무너졌던 실수만 없었다면 1-1로 비길 수도 있던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이날 레바논은 전반전 한국의 공격을 효율적으로 막았지만, 후반전에는 크게 흔들리며 역전까지 허용했다.

타말 감독은 "한국은 아시아 최정상 축구를 하는 팀이다. 공간을 주지 않는 수비를 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후반전에 이 부분에서 실패했다"고 패인을 되돌아봤다.

이어 "하지만 실수만 없었다면 충분히 무승부로 끝날 수 있던 경기"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타말 감독은 또한 선제골을 넣은 사드에 대해 하산 알리 사드에 대해 "사드는 한국 K리그2에서 뛰었던 선수"라고 소개한 뒤 "중요한 순간마다 중요한 골을 넣을 줄 아는 자원"이라고 제자를 칭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