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살 아이 말 안듣는다고 뺨… 뇌출혈 빠뜨린 부모 구속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세 아이의 뺨을 때리고 학대해 뇌출혈 중태에 빠뜨린 계부와 친모가 구속됐다. /사진=뉴스1
5세 아이의 뺨을 때리고 학대해 뇌출혈 중태에 빠뜨린 계부와 친모가 구속됐다. /사진=뉴스1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5세 아이의 뺨을 때리고 학대해 뇌출혈 중태에 빠뜨린 계부와 친모가 구속됐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당직판사 임택준)는 13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아동복지법' 위반(상습 아동학대) 혐의로 20대 부부 A씨(계부)와 B씨(친모)에게 각각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속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2시 인천지법 영장실질심사장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으로부터 "학대 사실을 은폐한 적 있나" "배우자의 학대 모습을 본 적 있나" 등의 질문을 받았다. A씨는 "인정한다" "죄송하다"고 답한 후 심사장 안으로 들어갔다.

두 사람은 지난 4월 말부터 최근까지 올해 만 5세가 된 C군을 지속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0일 오후 1시30분께 집에서 C군을 학대해 뇌출혈로 중태에 빠뜨린 혐의다. C군은 이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앙쪽 볼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두피에는 약 1㎝가량의 상처도 발견됐다. A씨 등은 병원 의사의 아동학대 의심신고로 긴급체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2년 전 B씨를 사귀다가 지난해 9월부터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동거를 시작했다.

지난해 9월 C군을 훈육하던 과정에 이웃의 아동학대 의심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입건되지 않았다. 당시 C군의 몸에선 학대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 학대 사유는 C군이 위험한 물건을 만지거나 공부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