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덕분에 안 심심했어"…눈물바다 된 '런닝맨'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11년을 달려온 이광수가 '런닝맨'을 마무리지었다. 멤버들은 이광수에게 애틋한 진심을 전하며 눈물을 자아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굿바이 우리의 특별한 형제' 특집으로 꾸며져 이광수의 마지막 회차가 전파를 탔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이광수에게 손편지를 직접 적었다. 먼저 지석진은 '너를 안 지 11년이 됐다. 평생 남을 동생이 됐다'며 '필촉 크로스는 나에게 정말 고마운 순간이었다, 평생 가자. 우린 가족이니까. 광수야 사랑한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유재석 역시 '그동안 정말 고생했다는 말로 표현 안 될 만큼 고생했다. 앞으로 누구 말을 끊고 목마를 태워 달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세찬이나 석진이 형이 되지 않겠나'라며 '우리 걱정일랑 말고 네가 하고 싶었던 거 다 하면서 지내라, 무슨 일있음 자주 전화해라, 너 때문에 안 심심했어'라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눈만 마주쳐도 깔깔 웃던 우리가, 이대로 변함없이 영원할 것 같았는데, 그리고 누구보다 마지막을 함께할 광수라고 생각했어서 아쉬움이 크다'라며 '그래도 남은 인생은 쭉 함께 가자'고 진심을 전한 뒤, 직접 그린 초상화를 건네 눈물을 자아냈다. 하하도 '그간 광수가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극한의 노력을 보여줬기에 이렇게 아쉬워하시고 함께 슬퍼하시는 것 같네, 고생했다'며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선곡해 눈시울을 붉혔다.

송지효는 짧고 담백한 편지로 '내 동생 광수야, 사랑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송지효는 녹화가 끝난 뒤 자리에 남아 '언제든지 와야해 우리 보고 싶으면, 사랑한다'는 내용과 더불어 못다한 말을 장문의 편지에 적고, 직접 내레이션까지 남겨 남다른 동료애를 드러냈다.

중간에 합류해 4년간 함께해온 전소민은 '이렇게 인연이 되어서 정말 감사하다, 평생 잊지 못할 기억 선물해줘서 고맙다'며 '걸음 걸음 응원할게. 잘 지키고 있을게. 언제든 놀러와 우리가 기다려'라고 인사하며 눈물을 흘렸다. 끝으로 양세찬은 '형과 4년이란 시간 함께 해서 행복했다. 녹화 끝나고 통화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는 못하겠다'라며 '늘 보고 싶고 생각나고 허전할 것 같다, 앞으로 벌칙없는 세상에서 하고 싶은 거 하라'며 남다른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같은 편지를 읽은 이광수는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라며 "죄송하다, 또 죄송하다. 11년 동안 잘은 못했을지언정 매주 최선을 다했다, 누구하나 빼지 않고 몸이 부서져라 최선 다하는 '런닝맨'에 앞으로 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특히 이광수는 마지막 녹화 2주 전부터 멤버들을 생각하며 각각 선물을 준비해왔는데, 이를 직접 받지 않을 것이라며 제작진과 함께 미션을 짠 뒤 선물을 건네 뭉클함을 안기기도 했다. '런닝맨'에서 남다른 웃음을 선사해온 이광수는 11년 세월을 끝으로 떠나게 됐고, 이에 멤버들도 진심이 담긴 편지를 전하며 녹화장은 물론, 안방까지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