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로 가기 위한 진짜 '경쟁'은 지금부터…최종예선은 다르다

2차예선 6경기서 '21득점 1실점' 1위 밀집수비 상대로 한 해결책 마련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후반전에 손흥민이 페널틱킥을 성공시키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6.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 후반전에 손흥민이 페널틱킥을 성공시키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1.6.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고양=뉴스1) 이재상 기자 = '벤투호'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을 무패(5승1무)로 마쳤다. 하지만 이제 첫 관문을 넘었을 뿐이다. 카타르행 티켓을 잡기 위한 진짜 경쟁은 지금부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먼저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 초반 상대 자책골로 균형을 맞췄고, 후반 20분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결승 페널티킥 득점을 터트렸다.

5승1무(승점 16)가 된 한국은 2위 레바논(3승1무2패·승점 10)을 멀찍이 따돌리고 H조 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8개월 이상 조별예선이 중단되고, 이후에도 북한이 불참하는 등 여러 변수 속에서도 한국은 비교적 준수한 공수 밸런스를 유지하며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이번 2차예선 6경기서 21골을 넣고 1실점만 내주는 등 나쁘지 않은 성적을 냈다.

주장 손흥민을 중심으로 황의조(보르도), 남태희(알 사드) 등이 합류한 한국의 공격력은 위력이 있었다. 지난 3월 주축 선수들이 빠진 가운데 진행됐던 일본과의 평가전(0-3 패)과는 확실히 다른 모습이었다.

벤투 감독이 지향하는 '빌드업 축구'도 그대로 유지됐다.

공수 밸런스를 중시하는 벤투 감독은 롱 패스보다 짧은 패스로 경기를 풀어나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21골을 기록하는 동안 1골만 허용하면서 과정과 결과, 모두를 가져왔다.

하지만 보완할 점도 확실히 있었다. 수비 지향적인 레바논을 상대로는 고전하면서 숙제를 남겼다.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전반전 대한민국 선수들이 실점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2021.6.1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전반전 대한민국 선수들이 실점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2021.6.1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19년 11월 열린 레바논과의 첫 경기에서는 상대의 밀집 수비에 막혀 0-0으로 힘겹게 비겼고, 13일 열린 최종전에서도 전반에 먼저 선제골을 허용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벤투호는 일정 수준 이상의 레벨을 갖춘 팀들의 두꺼운 수비를 쉽게 뚫어내지 못하는 모습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그랬다. 중동 국가 특유의 '침대축구'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후반에 남태희가 들어가며 흐름을 바꿨지만 최종예선서 만나는 팀들의 수준은 2차예선 팀들과 비교할 수 없기에 반드시 보완이 필요하다.

벤투 감독은 2차예선을 모두 마친 뒤 "결과를 떠나 지금 가고 있는 과정이 좋다고 믿고 있다"며 "강한 상대가 최종예선에 있으면 경기 양상도 달라질 것이다. 해왔던 틀을 유지하되, 조추첨 결과 등을 지켜보고 상대를 분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장 손흥민도 최종예선을 앞두고 더 강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차예선과 최종예선은 완전히 다르다"면서 "모든 부분에서 보완해야 한다. 정신적으로도 임하는 자세가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태극전사들은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열리는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통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진출을 노린다.

아시아 최종예선에는 일본, 호주를 비롯해 12개 국가가 6개 팀씩 2개조로 나뉘어 경쟁한다. 아시아에는 4.5장의 본선티켓이 배정돼 있다.

각 조 상위 2개 팀이 본선에 나가며 3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리 팀이 대륙간 플레이오프에 출전한다.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 추첨은 7월초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