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현의 월요묵상] 젊은 정치 신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철현 고전문헌학자© 뉴스1
배철현 고전문헌학자© 뉴스1

(서울=뉴스1) 배철현 고전문헌학자 = 며칠 전 라디오를 통해 이준석의 '국민의 힘' 당 대표 수락 연설을 들었다. 2004년 당시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 기조연설을 한 바락 오바마의 기조연설만큼 신선했다. 그의 연설은 한국의 기존 정치인들이나, 신문이나 방송에서 자주 등장하는 자칭 현자들의 말장난과는 달랐다. 그의 말엔 고뇌와 숙고, 그리고 거친 진심이 담겨있었다. 진심은 듣는 사람들에게 아부하려는 미사여구가 아니다. 희망한 미래를 제시하고, 그것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헌신하겠다는 결의다.

그런 진심을 아리스토텔레스는 '에토스'라는 그리스어를 사용하여 설명하였다. 정치인은 감동적인 연설을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연설이 가장 중요한 정치 행위이기 때문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정치인이 효과적인 메시지 전달을 위한 세 가지 요소를 설명하였다. 첫 번째 요소는 청중이 이해할 수 있는 논리적인 말투인 '로고스'다. 이준석은 자신이 대표로 선출될 것을 확신하며 연설문을 읽어내려갔다. 그는 "여러분"이란 불특정 다수를 지칭하면서, 자신의 연설을 TV나 핸드폰으로 지켜보고 있는 우리를 자기가 앞으로 전개할 주장 안으로 끌어당겼다. 자신을 당 대표를 선출한 사람은, '국민의 힘' 당원뿐만 아니라, 투표에 참여한 일부 국민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였다고 주장한다. 내가 그를 선택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확신에 찬 말에, 내가 그를 선택한 것처럼 되었다.

훌륭한 연설의 두 번째 요소는 '에토스'다. 그리스어 '에토스'를 번역하자면, '진정성'이다. 그는 26살에 정치에 입문하여 국회의원선거에서 3번이나 낙선하였다. 이 낙선이 그에겐 쓴 약이 되어,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이상적인 정치를 펼치겠다는 굳건한 발판이 되었다. 그는 논리와 진정성을 연결 시키며, 기성 정치인들과는 다른 참신한 화두인 '공존'을 들고나왔다. 공존이란 상대방의 다름을 인정하는 마음씨이며, 그 다름 가운데, 최선 혹은 차선을 추구하겠다는 결심이다.

그는 그 개념을 누구보다도 알기 쉽게 설명하였다. 정치인들은 툭하면 '화합의 정치'를 소개하며 '용광로론'을 들먹였다. 자신이 누구인지 깊이 숙고하지 않는 사람이 자신하고 의견이 다른 사람과 통합을 시도한다면, 그 결과는 참담하다. 그것은 마치 일본 음식 스시, 이탈리아 음식 스파게티, 그리고 한국의 김치를 갈아 섞는 시도와 같다. 단수는 복수의 어머니이며, 개인은 집단의 핵심이다. 단수와 개인이 지닌 개성은 전체에 시너지를 보태는 원동력이다.

이준석은 '공존'을 '샐러드 볼' 이론으로 쉽게 설명하였다. 양식에서 등장하는 다양한 야채로 구성된 샐러드의 특징이 있다. 양상추, 콩, 셀러리, 오이, 아보카도, 달걀, 브로콜리 등이 자신의 고유한 모양을 유지한 채 접시 위에 기죽지 않고 올려져 있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음식 비빔밥은 '샐러드 볼' 이론에 딱 들어맞는 예다. 비빔밥에 첨가되는 다양한 고명들, 각자가 자신의 품위를 유지하면서 '비빔밥'이라는 훌륭한 음식을 만드는 데 각자 일조한다.

훌륭한 연설의 세 번째 요소는 '파토스'다. 그리스어 '파토스'는 '감동'이란 의미다. 감동이란 말하는 사람이 나의 고통과 염원을 잘 파악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 다가오는 북받치는 감정이다. 이준석은 '(현 정부가) 민주주의를 다수에 대한 독재, 견제받지 않는 위선이라는 야만으로 변질시켰다'고 평가하였다. 그런 정치행태는 민주주의가 아니라, 파시즘이다. 소크라테스나 예수도 파시즘의 희생양이 되었다.

정치평론가들은 이준석이 제1야당의 대표가 된 것을 '이준석 현상'이라고 평가한다. 그들은 국민이 편 가르기와 줄서기에만 혈안이 된 정치인들에 신물이 나, 이준석이라는 의외의 인물을 선택했다고 분석한다. 나는 동의할 수 없다. 이번 사건은 '이준석 현상'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새로운 인물인 '이준석의 등극'이다. 인류는 언제나 그 경계에 서서 외연을 용감하게 확장하는 '신인'을 통해 진보해왔다.

로마 공화국 말년에 전통적인 귀족 집안 출신은 아니지만, 원로원의 일원이 되어 치안감이나 집정관과 같이 최고 권력자로 등극한 사람들이 등장한다. 그런 사람은 라틴어로 '호모 노우스'(homo novus)라고 부른다. 귀족 출신은 아니었지만 수사학, 철학을 공부하여 원로원이 된 키케로나 고대 이스라엘의 촌 동네인 나사렛에 태어났지만 인류가 실천해야 할 가장 중요한 가치인 사랑을 전파한 예수도 '호모 노우스'였다.

이준석의 수락 연설은 정치 공학에 휘둘려 지리멸렬하는 대선주자들이나, 정치에 대한 훈수를 두는 소위 '철학자들'의 억지보다 신선하다. 중진국 수준에서 정치에 발목이 잡혀 볼모가 된 대한민국이, 선진국 대열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이준석과 같은 젊은 정치 신인들이 필요하다. 내년 대선에서 그런 정치 신인들의 토론과 연설을 듣고 싶다.

이탈리아 화가 케사레 마카리(1840~1919)의 '카틸리나를 정죄하는 키케로'© 뉴스1
이탈리아 화가 케사레 마카리(1840~1919)의 '카틸리나를 정죄하는 키케로'©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