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SKT와 스타트업 키운다… “파트너 늘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SK 텔레콤과 ‘스타트업 아우토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스타트업을 키우기로 했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SK 텔레콤과 ‘스타트업 아우토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스타트업을 키우기로 했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국내 스타트업 기업의 육성에 나선다.

14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다임러 그룹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 파트너 참여 기업 및 프로그램 전략을 발표하는 ‘그리팅 데이’를 진행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 그리팅 데이는 참가 접수를 완료한 스타트업과 메르세데스-벤츠 현업 전문가와 투자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파트너사와의 협력 계획 발표 ▲프로그램 세부 내용 소개 ▲프로젝트에 대한 인사이트 전달 등 스타트업 발전 방향 논의를 위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날 현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와 SK 텔레콤 하형일 코퍼레이트2센터장이 참여한 가운데 스타트업 모집 및 선발, 기술검증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텔레콤은 스타트업 아우토반 파트너사 역할로 5G, AI, 메타버스 등 New ICT 분야에서 스타트업과의 공동 사업화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프로젝트 전반에 적극 참여하게 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SK텔레콤과의 MOU를 시작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의 국내 기업 및 기관과 파트너십을 확대해 스타트업 육성 및 협업 기회를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이번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9월 프로젝트 피칭 및 네트워크 행사인 ‘셀렉션 데이’에서 다임러 및 스타트업 전문가 등의 심사를 거친 스타트업들을 선발하며 이후 약 100일 동안 다임러 전문가 멘토 및 국내외 파트너 기업 배정, 멘토링, 교육, 벤처 캐피탈 네트워킹 등으로 구성된 육성 프로그램 등을 각 스타트업에 제공한다. 오는 12월 ‘엑스포 데이’에서 참여 스타트업의 최종 프로젝트가 발표된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는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에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전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유수의 국내 기업 및 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건강한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18:03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18:03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18:03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3 07/26
  • 금 : 72.25상승 0.8218:03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