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 국내 첫 '미래형 개인 비행체 전기식 작동기'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근로자들이 항공기 엔진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근로자들이 항공기 엔진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드론택시 등의 신개념 항공 교통수단으로 활용될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의 핵심 구동장치인 ‘전기식 작동기’ 개발에 나선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의  ‘차세대 운송수단용 고신뢰 전기식 작동기(EMA) 개발’사업을 수주 했다고 14일 밝혔다.

4년 동안 총 사업비는 184억원 규모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오는 2024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비롯해 한국기계연구원, 항공대 및 국내 중소기업들과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9년 한화로부터 인수한 항공기계사업은 지난 30여년 이상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분야에서 유압시스템과 비행조종작동기 등을 생산해왔다. 

특히 한국형 전투기 ‘KF-21 보라매’의 유압식 작동기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전기식 작동기 제작으로 축적된 독자적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최근 미국의 세계적인 항공사 보잉으로부터 최우수 협력사 프로그램 참여 업체로 선정되며 전략적인 파트너로 인정 받는 등 항공기계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까지 확보해 성공적인 개발을 자신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친환경· 고효율이라는 트렌드에 따라 기존 항공기에 적용되던 유압식 구동장치 대신 전기식 구동장치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글로벌 전기식 작동기 시장은 2025년 약 3조원 규모에서 2035년에는 약 11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PAV용 전기식 작동기는 실제 사람을 태우고 이동하는 비행체의 핵심 구성품인 만큼 높은 수준의 신뢰성이 요구된다”며 “아직 국내에는 유인 항공기 플랫폼이 없어 개발을 수행한 업체가 없고 세계에서도 일부 업체만이 시험생산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국내 업체 최초로 PAV용 고신뢰도 전기식 작동기 개발에 성공할 경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 본격 진출해 민간항공기용 시장까지도 진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급격히 주목 받고 있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다양한 플랫폼용 전기구동장치로 확대해 PAV용 핵심 구동시스템 글로벌 전문 업체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올해까지 약 9000대 이상의 엔진을 누적 생산해온 대한민국 유일의 가스터빈 엔진 제조기업이며 지난 2019년 한화로부터 항공기계사업을 인수하며 사업을 항공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국내 위성 전문업체인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를 통해 국내외 우주산업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우주기업으로 도약해 가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