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예르에 쏟아진 찬사, 에릭센 부상 상황서 침착한 대응 돋보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한국시각) 덴마크와 핀란드의 유로2020 B조 1차전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자 에릭센의 여자친구가 경기장에 내려와서 울음을 터트렸고 주장 시몬 키예르와 카스퍼 슈마이켈(오른쪽) 골키퍼와 함께 그를 위로했다. /사진=로이터
지난 13일(한국시각) 덴마크와 핀란드의 유로2020 B조 1차전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자 에릭센의 여자친구가 경기장에 내려와서 울음을 터트렸고 주장 시몬 키예르와 카스퍼 슈마이켈(오른쪽) 골키퍼와 함께 그를 위로했다. /사진=로이터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도중 쓰러진 상황에서 덴마크 주장 시몬 키예르가 순간적인 기지로 동료를 구해 박수를 받고 있다. 

지난 13일(한국시각) 덴마크는 덴마크 코펜하겐 파르켄경기장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핀란드에 0-1로 패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는 결과가 중요하지 않았다. 덴마크는 전반 40분 에릭센이 경기장에 쓰러졌다. 스로인 상황에서 공을 받기 위해 뛰던 에릭센은 바닥으로 고개를 떨구며 넘어졌다. 곧바로 의료진이 투입됐고 심폐소생술까지 진행했다. 

같은날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키예르의 행동을 시간대별로 정리했다. 우선 키예르는 에릭센이 넘어지자 그곳으로 달려가 상태를 체크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의 보도를 인용해 "키예르는 에릭센의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혀를 끄집어 냈다"고 밝혔다. 

이후 키예르는 그라운드에 있는 덴마크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에릭센을 둘러싸고 그의 모습이 노출되지 않도록 했다. 덴마크 선수들은 핀란드 축구팬이 던진 대형 핀란드 깃발로 에릭센을 보호하기도 했다. 주장으로서 침착하게 상황을 정리한 키예르에 대해 팬들과 언론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 언론인 피어스 모건은 "에릭센이 쓰러지자마자 키예르가 그쪽으로 뛰어갔다"며 "그는 침착하게 동료를 보호했다"고 밝혔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에릭센이 쓰러지자 그의 여자친구가 그라운드 쪽으로 향했다. 키예르는 충격을 받은 채 울먹이는 그녀를 위로하며 상황을 수습하기도 했다.

에릭센이 경기장 밖으로 나가면서 해당 경기는 일시 중단됐다. 다행히 에릭센은 의식을 회복했고 경기 역시 오전 3시 30분 양 팀 선수들의 동의 하에 재개됐다. 옌센이 에릭센을 대신해 투입됐고 핀란드가 포흐얀팔로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포흐얀팔로는 에릭센을 위로하기 위해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