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힘찬 사과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B.A.P 출신 힘찬(김힘찬, 31)이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B.A.P 출신 힘찬(김힘찬, 31)이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강제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그룹 B.A.P 출신 힘찬(김힘찬)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힘찬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말을 뒤늦게 꺼내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늦게나마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 글을 적습니다. 제가 여태까지 했던 모든 행동들에 대하여 믿어주시고, 기다려 주셨던 분들께 먼저 이렇게나마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늦게 말을 꺼낸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쏟아지는 기사와 진실과는 다른 이야기들이 있기에 말을 아끼게 되었습니다. 여러 가지 사건들에 대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합니다. 또한 저의 불찰과 실수에 대하여 모든 것을 알고 있으며, 모든 부분 죄송하고 사죄드립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태까지 믿어주신 분들에 대한 보답을 이렇게까지밖에 못하는 저를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힘찬은 지난 2월24일 1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상태다. 힘찬은 2017년 7월 경기 남양주시 조안면 한 펜션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힘찬 측은 “A씨와 호감이 있던 관계로 묵시적 동의 하에 일부 신체 접촉한 사실은 인정하나 강제추행 사실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1심 재판부(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14단독 추성엽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힘찬에게 징역 10개월,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명령 등의 선고를 내리며 “피고인 범행 경위와 내용 등에 비춰보면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판시했다.

다만 “오늘 실형을 선고하지만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을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지 위해 법정서는 구속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힘찬은 그룹 B.A.P로 2012년 1월 가요계에 데뷔했다. 2019년 2월 소속사와의 계약만료 등의 사유로 팀이 해체됐다.

힘찬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친 채 운전을 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당시 그는 “발생한 음주사고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