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 인수한 '이포스케시', 유럽 최대 유전자·세포 생산 기지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포스케시 생산시설. /사진=SK
이포스케시 생산시설. /사진=SK
SK가 지난 3월 인수한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 의약품위탁생산(CMO) ‘이포스케시’가 공장을 증설해 첨단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생산기지로 도약한다.

14일 SK에 따르면 이포스케시는 약 5800만유로(약 800억원)을 투자하고 최첨단 시설을 갖춘 유전자·세포 치료제 제2공장 건설에 착수했다. 규모는 5000㎡로 오는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증설 후 생산량은 현재의 두 배로 증가하는 등 유럽 최대 수준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 역량을 갖추게 된다. 

신규 공장은 미국과 유럽의 선진 GMP 기준에 맞춰 설계되며 제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클러스터인 제노폴에 같이 위치하게 된다. 바이오 의약품 중 치사율이 높은 희귀 질환 유전자·세포 첨단치료제 생산 거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귀 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하는 혁신적인 개인 맞춤형 치료제로 고가에도 월등한 치료 효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는 현재 임상 개발 중인 바이오 의약품 중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딜로이트 등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25%의 성장을 통해 현재 가장 큰 바이오 의약품 시장인 항체 치료제를 능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희귀병인 척수성 근육 위축증을 치료하는 최초 유전자 치료제인 졸겐스마는 미국, 캐나다, 일본 등에 이어 최근 영국과 한국 등에서도 판매 허가를 받는 등 유전자 치료제를 승인하는 나라도 점점 확대되고 있다.

고도의 기술력과 전문 인력이 필요한 유전자·세포 치료제 분야는 소수의 글로벌 CMO 선두 기업 외에는 쉽게 진출하지 못하는 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포스케시는 유전자·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의 핵심이자 체내로 치료 DNA를 투여하기 위한 유전자 전달체(바이러스 벡터) 생산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독보적인 기술력에 대량 생산이 가능한 첨단 시설까지 갖추게 되면 본격적인 상업화를 통해 매출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SK는 CMO 통합법인인 SK팜테코가 보유한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 및 대량생산·품질 관리 역량을 이포스케시와 공유해 글로벌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SK는 SK팜테코를 통해 이포스케시를 인수해 고성장 바이오 CMO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한편 2023년을 목표로 SK팜테코 상장도 추진하고 있다. SK팜테코는 지난해 7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2~3년 내 매출 1조원 달성이 목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