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 의도 없어"… 박은석, '펜하3' 인종차별 논란 왜 나왔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은석이 '펜트하우스3'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은석이 '펜트하우스3'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박은석이 '펜트하우스3'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은석은 지난 13일 자신의 공식 틱톡 계정을 통해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거나 낙담하려는 의도가 없다. 캐릭터를 보고 화가 난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은석은 "저 자신도 잘 알았어야 했다. 저에게 자각심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알렉스의 외모는 의도적으로 조롱을 묘사한 것이 아니다. 자신이 동경하고 되고 싶었던 문화를 표현하고자 했음을 믿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박은석은 지난 11일 방송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서 로건리(박은석)의 쌍둥이 형 알렉스 리로 재등장했다. 로건 리는 시즌2 마지막 부분에서 자동차 폭발 사고로 사망한 바 있다. 극중 알렉스 리는 레게머리에 문신을 하고 각종 금붙이로 치장하는 등 로건리와는 극과 극의 파격적인 모습으로 출연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알렉스 리 캐릭터에 대해 해외 팬들은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흑인들의 정체성과 연결된 스타일을 문화적 존중과 이해 없이 따라한 것을 지적하는가 하면, 일부는 '문화적 전유'라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문화적 전유란 다른 문화의 전통문화를 자신의 것처럼 가져다쓰는 것으로 특히 그 문화에 대한 이해 없이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69상승 19.4511:01 09/27
  • 코스닥 : 1038.61상승 1.5811:01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1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1 09/27
  • 금 : 74.77상승 0.6611:01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