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전 실종 소녀 찾았는데… 남자친구 집에 동거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년 전 실종된 인도 소녀가 자신의 집에서 불과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1년 전 실종된 인도 소녀가 자신의 집에서 불과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1년 전 실종된 인도 소녀가 자신의 집에서 불과 500m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인디안 익스프레스는 "2010년 2월 인도 아얄루르 마을에서 실종된 18세 소녀 사지타가 자택에서 500m 거리에 있는 남자친구 알린추바틸 라흐만의 집에서 지내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남자친구인 라흐만은 가족들과 함께 거주하면서도 여자친구 사지타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방문을 잠그고 가족 누구도 방 안으로 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사지타는 보통 방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해 TV를 보며 생활해왔다고 한다. 라흐만의 가족들은 아들에게 신붓감을 구해주려고 했지만 그가 거부 의사를 표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라흐만의 형 바쉬르는 "동생은 가끔 정신이상자처럼 행동했고 누군가가 방에 들어가려 하면 폭력적으로 변했다"며 "라흐만은 음식을 먹을 때는 방 안으로 갖고 들어갔고, 낮에는 모든 가족들이 일하러 나갔으니 집에는 둘만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관계는 세 달 전 드러났다. 당시 가족들과 크게 다툰 라흐만은 사지타를 데리고 몰래 도망쳐 나온 뒤 다른 마을로 이사해 살고 있었다. 그러나 라흐만의 가족들이 실종 신고를 접수한 후 조사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졌다. 

경찰 측은 "두 사람 집안의 종교적 배경이 서로 달라 관계를 숨겨왔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현지 지방법원은 라흐만과 사지타가 함께 살 수 있도록 허락한 상황이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