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1000억 규모 러시아 가스처리시설 종합공사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 위치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러시아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 위치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러시아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Russia Orenburg Gas Processing Plant)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을 수주하며 세계 최대 천연가스 보유량과 생산량을 가진 에너지 강국 러시아에서 사업영역을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러시아 오렌부르그주에서 러시아 민간석유기업 노비 포톡(Novi Potok)사가 발주한 1000억원 규모(LPG 분리시설 포함) 가스처리시설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가운데 오렌부르그 주지사 데니스 파슬러, 현대엔지니어링 모스크바 지사장이 참석해 착공식을 진행하고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러시아 오렌부르그 가스처리시설'은 러시아 모스크바 남동쪽 1500㎞에 위치한 오렌부르그주 부주룩(Buzuluk) 지역 유전에서 발생하는 가스의 정제 처리 공장 및 유틸리티, 부대 설비를 건설하는 EPC 사업이다. 공기는 22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국내 건설사가 러시아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EPC 프로젝트로 화공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수행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로 평가받고 있다는 게 현대엔지니어링의 설명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19년 '러시아 메탄올 생산플랜트'에 대한 EPC 연계 기본설계(FEED) 용역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지난 4일 열린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 경제 포럼에서 발주처인 가스신테즈 발레리 수보틴 회장과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사장이 2개월 내 EPC 금액을 최종 합의하기로 협약서에 서명해 추가 EPC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근 폴란드 'PKN 올레핀 확장공사 프로젝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고 이번 러시아 가스처리 EPC 사업도 수주하는 등 유럽, 미국, 러시아, 동남아시아 등에서 신시장 개척  시장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현대엔지니어링의 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사업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러시아에서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