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 역풍 맞은 KB생명·MG손보… "보험금 지급 적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생명과 MG손해보험 등 보험사가 금리상승 역풍을 맞았다. 사진은 허정수 KB생명 사장./사진=KB생명
KB생명과 MG손해보험 등 보험사가 금리상승 역풍을 맞았다. 사진은 허정수 KB생명 사장./사진=KB생명
올해 1분기 보험사들의 보험금지급여력(RBC) 비율이 지난해 4분기보다 19.0%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KB생명보험과 MG손해보험의 RBC 비율이 보험사 중에서 가장 낮았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보험사의 RBC 비율은 256.0%로 지난해 12월 말(275.0%) 대비 19.0%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생보사의 RBC 비율은 273.2%로 24.1%포인트 감소했다. 손보사는 224.8%로 9.2%포인트 하락했다.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은 보험사 재무 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지난 3월 말 가용자본은 11조1000억원 감소했다. 금리상승으로 기타포괄 손익누계액(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누계액)이 11조6000억원 줄어든 영향이다.

요구자본은 4000억원 늘었다. 보유보험료 증가에 따른 보험 위험액이 4000억원, 대체투자·대출 증가 등에 따른 신용 위험액이 2000억원 증가했기 때문이다. 

KB생명과 MB손보는 각각 RBC 비율 153.7%·108.8%를 기록하며 업권에서 최하위에 속했다. 반대로 교보라이프(500.7%)와 아시아캐피탈리(675.2%)는 RBC 비율 최상위를 차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금지급 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웃도나 전년도 9월 말 이후 하락한 상황"이라며 "모니터링을 통해 RBC 비율 취약이 우려되면 선제적 자본확충 유도 등 재무 건전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