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온실가스 100% 제거' 블루수소 생산해 충전소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김경호 서림종합건설 대표,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홍지유 신비오케미컬 대표, 김대중 신비오케미컬 이사가 액체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왼쪽부터) 김경호 서림종합건설 대표,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홍지유 신비오케미컬 대표, 김대중 신비오케미컬 이사가 액체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수소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전량을 회수해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며 '블루수소' 사업을 확대한다.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인 신비오케미컬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비오케미컬은 내년 상반기까지 800억원을 투자해 반도체 공정용 탄산가스, 드라이아이스 등을 제조하는 공장을 완공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자사 대산공장 내 수소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회수해 신비오케미컬에 연 20만톤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존 탄소 수요처인 선도화학과도 이산화탄소 공급 규모를 늘려 내년 상반기부터는 현대오일뱅크 수소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연 36만톤 전량을 재활용해 '블루수소' 사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블루수소는 이산화탄소 포집설비를 통해 수소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해 탄소 배출을 줄인 수소다. 대기 중에 탄소가 배출되는 '그레이 수소'나 신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져 제조단가가 비싼 '그린 수소'와 비교해 각각 친환경성, 경제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대오일뱅크는 블루수소 판매 인프라 확충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만톤의 블루수소를 수소충전소와 연료 전지 발전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첫 단계로 오는 7월까지 대산공장에 블루수소를 차량용 연료로 개질하는 고순도 정제설비를 구축한다. 하루 정제 가능량은 3톤으로 수소차 넥쏘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연내 수소충전소 3곳을 추가 확보해 총 8곳의 자체 판매 네트워크를 운영할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발전사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3년부터 20MW(메가와트) 이상의 연료전지발전사업에도 진출할 방침"이라며 "제조, 판매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해 블루수소 사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