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첫방송, 기대되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왼쪽부터)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제공
배우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왼쪽부터)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제공
현실을 마주하는 청춘들의 고군분투가 펼쳐지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14일 밤 9시3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현 감독,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펼쳤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면 청춘일 수도 있는 20대들의 고군분투 리얼 성장 드라마다. 캠퍼스에서 고군분투하는 대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젊고 풋풋한 20대들의 봄날 등을 고스란히 담아낼 예정이다.

김정현 감독은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해 "원작 이미지를 많이 살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지훈에 대해 "박지훈 배우는 웹툰 속 비주얼과 굉장히 흡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박지훈 배우를 처음 만나기 전에는 아이돌적인 면밖에 몰랐다"며 "여준이라는 캐릭터는 상처가 많은 캐릭터라서 '박지훈씨가 잘 해낼까'하는 염려가 있었는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기대감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싱크로율 200%"라며 칭찬하기도 했다.

강민아에 대해서는 "소빈 역은 열심히는 하는데 잘 안되는 역할"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이 캐릭터가 여준과 수현을 만나면서 성장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하며 "민아 씨는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밝다"고 밝혔다. 또 "성격의 싱크로율은 맞지 않는 거 같은데 소빈의 역할에 충실해줬고 잘 소화해 준 것 같다"며 "싱크로율 90%"라고 덧붙였다.

배인혁에 대해서는 "수현이라는 캐릭터가 감정 표현이 거의 없고 마음 속 철벽을 가진 소년 가장 캐릭터"라며 "그 부분에 대해 초반에 상의도 많이 했는데 점점 수현을 닮아갔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에 대해서는 "싱크로율 90%"라고 전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진은 "캠퍼스에서 고군분투하는 대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젊고 풋풋한 20대들의 봄날을 고스란히 담아내기 위해 모든 스태프가 노력했다"며 "첫 방송부터 빛나는 비주얼을 자랑하는 청춘 스타들이 총출동해 만들어갈 캠퍼스 스토리와 여러 요소에 주목해서 보시면 재미있게 시청하실 수 있다"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