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참사, 하청에 재하청… '불법하도급 의혹이 사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오전 광주경찰청에서 열린 광주 재개발 철거 현장 붕괴 사고 관련 수사사항 브리핑에서 박정보 수사본부장이 공사관계자 등 4명 피의자 입건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11일 오전 광주경찰청에서 열린 광주 재개발 철거 현장 붕괴 사고 관련 수사사항 브리핑에서 박정보 수사본부장이 공사관계자 등 4명 피의자 입건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번 참사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불법하도급 의혹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 학동 재개발 철거 공사는 업체 2곳이 진행했다. 일반건출물 해체는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과 계약을 맺었고, 석면과 지장물 해체 공사는 재개발 조합이 다원이앤씨와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상 한솔기업이 직접 철거를 진행해야 하지만 한솔기업은 20~30%가량 수익을 남기고 다시 지역의 백솔건설이라는 철거업체에 불법 재하도급을 줬다. 사고는 백솔기업이 건물철거 작업을 벌이던 가운데 발생했다. 

공사 예정가는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고, 원가 절감과 공기 단축을 위해 '날림 공사'가 자행됐다는 분석이다. 백솔건설 대표는 지난해 3월 광주 북구에서 비계구조물해체공사업 신규 면허를 취득한 후 곧바로 이번 학동4구역 재개발 현장의 철거공사를 맡았다.

이면 계약을 한 정황도 포착돼 이익 분배 구조 등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원이앤씨가 불법 재하도급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재개발조합이 개입했는 지 여부 등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과거 '철거왕'으로 불린 조직폭력배 출신 업자 A씨와 관련된 업체가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23:59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23:59 08/03
  • 원달러 : 1148.80상승 0.523:59 08/03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23:59 08/03
  • 금 : 71.88하락 1.423:59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