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병, 백신 맞은 줄 알았는데 식염수?…특정 못해 재접종

의무사 "누가 식염수 맞았는지 몰라…희망자 10명 재접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시작된 7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예방접종센터에서 장병들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기사와 사진은 무관. 2021.6.7/뉴스1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시작된 7일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예방접종센터에서 장병들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기사와 사진은 무관. 2021.6.7/뉴스1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군이 장병들에게 신종 코로자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대신 식염수를 접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1신속대응여단'에 복무하고 있다고 밝힌 한 장병은 14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 페이지에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단체접종을 실시했지만 일부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군대구병원에서 재접종 통보가 왔지만 누가 식염수만 들어간 접종을 받았는지 몰라 전원 재접종하라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덧붙였다.

또 "당일 21명의 장병이 접종을 완료했는데 15명은 정상적으로 백신을 접종받았고, 6명은 식염수 주사를 맞았는데 현재 국군대구병원에서 정상적인 백신 접종자와 식염수 접종자를 구분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 현장에는 용사들의 의견을 피력해줄 지휘관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의무사는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며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군 30세 미만 화이자 예방접종 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백신을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면서 "지역보건소에 신고 후 재접종 여부 확인이 필요한 인원 21명을 분류했다"고 밝혔다.

의무사는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기로 접종한 6명을 특정하기 어려워 동시간대 접종한 21명을 접종 실수 추정 인원으로 분류하기로 했다.

이 중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완료한 상태다. 의무사는 "재접종자의 건강상태를 7일간 1일 3회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확인하고 있다"면서 "재접종자들에게 일일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부대에서 미국 화이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 병사가 갑자기 숨져 군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서는 사건도 발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