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순간' 지현우 "고두심 선생님과 멜로, 친구처럼 편하게 촬영" [N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고두심(왼쪽)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빛나는 순간' 언론배급시사회에 지현우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의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 분)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21.6.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고두심(왼쪽)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빛나는 순간' 언론배급시사회에 지현우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최고의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 분)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21.6.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지현우가 고두심과의 멜로 연기에 대해서 "친구처럼 편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영화의) 대본을 받고 읽었을 때 혼자 마음 속으로 잘 썼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시는 관객들이 이 감성, 이 마음을 이해해줄 수 있을까 하는 물음표가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그 시점이 연기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던 시점이다, 선생님과 하게 된다는 생각에 나의 물음표, 연기에 대한 물음표가 있는 지점에서 연기하면서 알아갈 수 있지 않을까 하게 됐다"며 "하면서 정말 많이 기대고 의지하고 의외로 친구처럼 편하게 촬영했다, 그래서 작년 두달간의 시간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빛나는 순간'은 '바다에서 숨 오래 참기'로 기네스북에 오른 제주 해녀 진옥과 그를 취재하기 위해 온 다큐멘터리 PD 경훈이 서로를 사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제주도 올로케이션으로 찍은 작품으로, 배우 고두심이 극중 진옥 역을, 지현우가 경훈 역을 맡았다.

한편 '빛나는 순간'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