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힘 입당 두고 '신경전' 양상…尹 캠프 내 메시지 혼선도

이준석 "버스는 정시출발" 장예찬 "먼저 출발하면 버스기사만 손해" 尹 "입당 정해진 것 없다…장예찬 입장은 지지자의 개인 의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둘러싸고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간 신경전 양상이 전개되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 마지노선을 8월로 제시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른바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이다.

이 대표는 "8월 중순 말이면 정치적 결단을 내리기에 많은 분들에게 충분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 과정에서도 윤 전 총장에 대한 '특별 배려'는 부적절하며, 당의 대선 스케줄은 그의 정치일정에 대한 고려 없이 가동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입당 쪽으로 아직 방향을 틀지 않고 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새 지도부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했다고 전하면서 입당 문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 차차 보면 아실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했다고도 덧붙였다.

결국 윤 전 총장이 이 대표의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이나 '8월 입당 마지노선' 발언에 즉각 반응하지 않겠다는 모습을 취한 것이라 미묘한 신경전 양상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 캠프 내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측근으로 합류했다는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전날(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을 비판하는 내용을 게재했는데, 윤 전 총장 측은 '개인의 의견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장 평론가는 "버스가 먼저 출발해도 택시를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언제 들어오라고 으름장을 놓을 필요가 없다. 무의미한 소모전일 뿐"이라며 "버스비를 두둑하게 낼 수 있는 손님이 한 명도 없는데 먼저 출발하면 버스기사만 손해"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 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윤 전 총장이나 대변인의 정무적 입장이 아니라 윤 전 총장 지지자 장예찬씨의 입장"이라고 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