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김인이, 복통 호소하며 위기…"엄마 나 살려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1TV '속아도 꿈결' © 뉴스1
KBS 1TV '속아도 꿈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속아도 꿈결' 김인이가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1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극본 여명재/연출 김정규)에서는 모란(박준금 분)과 가족들을 위해 변화하려는 종화(최정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종화와 다시 잘해보려는 모란의 모습에 그루(왕지혜 분)가 못마땅해하며 반대했다. 이에 모란은 그루에게 평소 아이들에게 잘 보이려 묵묵히 참아왔던 종화의 노력을 전하며 설득했지만, 그루는 이해하지 못했다.

쌀쌀맞은 그루의 모습에 모란이 미안해하자 종화는 "당연하다. 천천히 해보겠다. 믿을만하게 만들어보겠다"고 다짐했다.

종화는 상구(임형준 분)를 찾아가 진심을 털어놨다. 상구의 동료들이 상구의 험담을 늘어놓는 걸 우연히 듣게 된 종화는 "내 잘못이다. 내가 이렇게 키운 걸 누굴 탓해"라며 자책했다. 이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며 "네 엄마 자리 뺏으러 온 사람 아니다. 나랑 같이 살아주는 사람이다. 남은 인생 나랑 같이 살 분이다"라며 모란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부탁했다.

한편, 상백(류진 분)은 경비로 취직해 갑질을 일삼는 아파트 주민들 속에서 고군분투했다. 그 시각, 헌(조한결 분)이 술에 취해 집으로 들어왔다. 때마침 민아(김인이 분)가 복통을 호소하며 괴로워했고, 좀처럼 일어나지 못하는 헌에 홀로 쓰러져 위기를 맞았다. 영혜(박탐희 분)는 "엄마 나 살려줘"라고 호소하는 민아의 전화에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KBS 1TV '속아도 꿈결'은 다른 문화의 두 집안이 부모의 황혼 재혼으로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