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국힘 정보활용 동의서 안내"…국힘 "제공하기로 이미 논의"

"국힘, 전수조사 요청 공문만 제출…21일까지 동의서 내야 조사" 국힘 "17일까지 동의서 내기로 이미 밝혀…정치적으로 공세하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에서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에게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내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정부합동민원센터에서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에게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박혜연 기자 =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가 양측의 공방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권익위는 14일 국민의힘이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조사에 필요한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조사에 필요한 후속 서류는 차차 제출하기로 이미 권익위와 논의가 돼 있던 사항이라고 반발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연히 동의서가 있을 줄 알았는데 없었다"며 "(관련 부서에서) 17일까지 동의서를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민의힘에서 전수조사를 요청한다는 공문만 와 있는 상태"라며 "오는 21일까지 동의서가 안 오면 조사를 시작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다. 지난 11일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권익위 실무진과 후속 서류 제출에 관해 이미 의사를 밝혔는데 국민의힘이 마치 조사를 받을 의사가 없는 것처럼 비친다는 것이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17일까지 (동의서 등 서류를) 달라고 해서 당 소속 전체 의원이 오늘 이메일을 보내서 동의서를 받고 있다"며 "감사원에 의뢰할 때도 후속 서류는 나중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일단 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먼저 밝혀놓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정보 제공에 동의하겠다는 의사는 (의원들에게) 다 확인을 했고, 서류 작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지난 11일에 접수했으니 아직 시간이 걸리는데 (권익위가) 정치적 공세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권익위가 밝힌 내용은 "정치적 공세"라며 "특별검사를 임명하든지 별도로 법을 만들어서 여야 할 것 없이 동일한 잣대로 가는 게 방법이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다른 조사 방식을 거듭 말했다.

이밖에 국민의힘은 전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인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지난 3월 민주당 조사와 지난 9일 국민의당·정의당 등 비교섭단체 5당의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에 대해 정치적 중립성 등을 이유로 직무회피 신청을 한 만큼 국민의힘 조사에도 동일하게 해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