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민 "아내 김수현, 물건 못 비우는 게 단점…풍선도 안 버려"

'신박한 정리' 1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아내 김수현의 치명적인 단점을 언급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윤석민, 김수현 부부가 출연해 집정리를 의뢰했다.

윤석민은 아내에 대해 "정말 살림 잘하고 깔끔한데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물건을 못 비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이어 "풍선이나 팔 부러진 장난감 이런 건 버려도 애들이 모르고 티가 안 나는데 그것마저 안 버린다"라며 "한번은 제가 풍선을 분명히 버렸는데 그 풍선이 서랍에서 다시 나오더라"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윤균상은 윤석민을 향해 "자꾸 비우자고 하시던데 윤석민 선수 방을 한번 보자. 말씀대로라면 그 방은 아주 깔끔하고 미니멀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두 개 방을 터서 만들었다는 윤석민의 방은 길쭉하게 뻗었지만 공간 활용도가 떨어졌다. 3면을 둘러싼 수많은 옷장이 있음에도 미처 수납하지 못한 물건들이 곳곳에 쌓여 있었다.

윤석민은 "이 집을 계약하게 된 이유 중 하나가 이 방이었다. 제가 새벽에 나갈 일이 많은데 아이들과 방을 같이 쓰면 깰 수 있지 않냐. 그래서 이사 오고 현관에서 제일 가까운 방으로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옷장 때문에 가족방처럼 쓰는 중이라고. 윤석민은 "제가 생각하던 방이 아니다. 저는 진짜 침대랑 컴퓨터만 갖고 작은 방에 가고 싶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