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타워 점거' 택배노조 철야농성 돌입…15~16일 여의도 상경투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소속 우체국택배 노조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 로비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며 '철의 노동자'를 제창하고 있다.  2021.6.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소속 우체국택배 노조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 로비에서 점거 농성을 벌이며 '철의 노동자'를 제창하고 있다. 2021.6.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택배노조 소속 우체국택배 조합원들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에서 점거농성을 벌이는 가운데 15~16일 이틀간 조합원 5500명이 참여하는 상경투쟁을 예고했다.

14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우체국택배 노조원들은 이날 여의도우체국 청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를 기습 점거해 농성을 지속하고 있다.

오후 10시30분 현재 노조원 약 120명이 포스트타워 1층 로비에 남아 점거 농성 중이며 철야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앞서 택배노조는 '택배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합의안이 도출되지 못하고 최종 결렬되자 2100명 규모로 총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분류 비용에 대한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아 분류 작업을 개별 노동자들에게 전가했다고 비판했다. 또 택배노조 배송 거부에 따른 업무 공백에 집배원을 투입하기로 한 것을 두고 노조를 무력화할 목적이라며 반발했다.

15일에는 전국 택배 노조원들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공원에 모여 '사회적합의 완전승리' 상경 투쟁을 벌일 방침이다. 15~16일 1박2일간 진행되는 이 집회에는 전체 택배노조원 6500명 중 80%가 넘는 5500명이 참여한다.

노조는 오후 2시 여의도 공원에서 집결해 오후 7시 사회적 합의 결과를 보고하고 10시에는 택배노동자 투쟁문화제를 열기로 했다.

15일 오후 1시부터 국회에서 택배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 '분류 등 분과' 회의가, 16일 오후 1시30분부터는 '택배비 분과' 회의가 예정돼 있다.

15일 경찰 집회 및 시위표를 보면 민주당사·국민의힘당사·여의도공원 각 출입구·트윈타워·전경련·여의도우체국 등 앞에서 총 15건의 집회가 예정돼 있다.

경찰은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주최 측에 대규모 상경집회 철회를 당부하며 방역수칙 위반 시 엄정대응을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19.99상승 17.6713:51 08/02
  • 코스닥 : 1036.89상승 5.7513:51 08/02
  • 원달러 : 1151.70상승 1.413:51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3:51 08/02
  • 금 : 73.90상승 0.2213:51 08/02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