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중사 유족, 오늘 군검찰 참고인 조사…수사 가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소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모 공군 중사 분향소에 어머니의 편지가 놓여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소재 국군수도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모 공군 중사 분향소에 어머니의 편지가 놓여 있다. 2021.6.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의 피해자 유족이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군 검찰 조사에 임한다.

이번 사건 수사를 맡고 있는 국방부 검찰단은 피해자 고(故) 이모 중사의 부친 이모씨 등을 상대로 이날 참고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단은 이달 2일 이 중사에 대한 성추행 피의자 장모 중사를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그리고 12일엔 이 중사에 대한 2차 가해자로 지목된 노모 준위와 노모 상사를 각각 직무유기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면담강요 등의 혐의로 각각 구속했다.

현행 특가법은 '자기 또는 타인의 형사사건 수사 또는 재판과 관련해 필요한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 또는 그 친족에게 정당한 사유 없이 면담을 강요하거나 위력을 행사한 사람은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중사 유족 측에 따르면 노 준위와 노 상사는 이 중사가 공군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던 지난 3월 초 장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사실을 보고받고도 상부에 즉각 신고하지 않은 채 오히려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이 중사, 그리고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던 이 중사 남편(당시 약혼자)을 상대로 회유와 압박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단은 특히 노 준위에 대해선 과거 이 중사를 직접 성추행했다는 유족 측 주장과 관련해 군인 등 강제추행 혐의도 추가 적용됐다.

그러나 노 준위와 노 상사는 지난 12일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실시된 영장실질심사 당시자신들에게 적용된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이 중사 유족 측은 이날 참고인 조사에서 이 중사와의 전화통화 녹취록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내역 등 장 중사의 성추행과 노 준위·노 상사의 2차 가해를 입증할 만한 추가 증거물을 제시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또 이 중사 성추행 피해 사건에 대한 공군 수사당국의 초동 수사 부실 의혹과 국선변호인의 직무유기 혐의 등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유족 측은 이 중사 상담을 맡았던 20비행단 성고충 전문 상담관에 대해서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국방부 검찰단은 유족 측이 '1년 전 20비행단 파견 당시 회식 자리에서 이 중사를 성추행했다'며 고소한 윤모 준위 등 다른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서도 조만간 소환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