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사이버 범죄 협력 안 하면 우리도 대응" 푸틴에 경고

16일 미-러 정상회담 앞두고 "레드라인 어딘지 분명히 하겠다" "푸틴은 총명하고 강인해…적수될 만한 사람" 평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사이버 범죄 문제에 대해 러시아가 협력하지 않으면 미국도 동일한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후 연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총명하고 강한 사람으로 묘사하며 "적수(adversary), 또는 적수가 될 만한 사람"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16일로 예정된 미-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이 그러기로 선택한다면 우리가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는 점을 그에게 분명히 밝히겠다"며 "만약 그가 사이버 안보와 다른 일부 행위와 관련해 협력하지 않고 과거 했던 방식대로 행동한다면, 우리도 동일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러시아와의 갈등을 찾고 있는 건 아니지만 러시아가 해로운 행위를 계속한다면 우리도 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레드라인이 어디에 있는지를 푸틴 대통령에게 분명히 하겠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에 대항하다 현재는 수감된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해 "나발니가 죽는다면 러시아와 국제사회의 관계가 훼손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의 죽음은 러시아가 기본적인 인권을 지킬 마음이 거의 또는 전혀 없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정황이 될 것"이라며 "그건 비극이고 나머지 국가, 그리고 나와의 관계를 훼손시키기만 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