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마감]보합권 혼조…美 셰일 증산 +英 봉쇄해제 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원유시주설비© AFP=뉴스1
미국 원유시주설비©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보합권에서 2년 만에 최고 수준을 이어갔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7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3센트(0.04%) 내린 배럴당 70.88달러를 기록했다. 장중 71.78달러까지 올라 2018년 10월 이후 최고까지 상승했다.

북해 브렌트유 8월물은 17센트(0.23%) 올라 배럴당 72.86달러를 나타냈다. 장중 2019년 4월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는 유종별로 보합권에서 혼조양상을 보였다. 미국 원유재고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과 영국에서 봉쇄해제 일정을 연기하며 유가는 하방 압력을 받았다.

미 에너지정보청은 유가상승세에 힘입어 다음달 셰일 생산이 일평균 3만8000배럴 늘어나 780만배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라이스퓨처스그룹의 필 플린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백신 접종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수요가 성장모멘텀(추세)을 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지만, EIA 보고서가 역풍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영국에서는 델타 변종이 빠르게 확산하며 봉쇄 해제 조치를 한 달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도 유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전체 수요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하다. CNBC방송에 따르면 북미와 유럽 대부분 지역에서 차량 이동량은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중이다. 항공기 운항 역시 제한조치 가 풀리며 더 많이 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23:59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23:59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23:59 08/03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23:59 08/03
  • 금 : 71.88하락 1.423:59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