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안다쳐서 다행"… 강형욱, 개물림 사고 당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훈련사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사진=뉴스1
훈련사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사진=뉴스1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 지난 14일 밤 10시40분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고민견으로 말티푸 우디가 등장했다. 우디는 17개월 된 아들에게 보이는 공격성과 낯선 사람을 향한 끊임없는 짖음으로 주위의 걱정을 샀고, 엄마 보호자는 “둘만 잘 지내면 더 바랄 것도 없을 것 같다”라며 4번이나 ‘개훌륭’에 사연을 신청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도 샀다.

아들이 걷기 시작한 후로 거실에 있던 베이비룸을 부수고 나와 아들과 우디를 분리시켜 놓기 힘들다는 엄마 보호자는 “인터넷을 찾아봐도 해결 방법이 보이지 않아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모르겠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우디의 공격성이 아들을 향한 질투심에서 나온 건지, 전형적인 공격성을 가진 기질적 문제인지 알아보기 위해 출연진은 두 팀으로 나누어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경규와 트로트가수 안성준이 고민견 집에 방문하자 우디는 끊임없이 짖으며 이경규에게 달려들었고, 이를 막기 위한 이경규의 블로킹에도 주눅들기는 커녕 더 강한 공격성을 보이며 위협했다.

이를 본 강형욱 훈련사는 “보통 모르는 사람이 많으면 저렇게 짖지 않는다. 아기랑 잘 못 지내는 게 아니라 같이 지내면 안 되는 개다”라며 심각성을 표했다. 장도연과 최도진, 이하준의 방문에도 우디는 끊임없는 짖음으로 경계 태세를 갖췄고, 강형욱 훈련사는 “작은 아기에게만 공격하는 개가 아니라 그냥 공격성이 강한 개다”라며 분석에 나섰다. 우디를 직접 만난 이하준은 “아이를 계속 주시하고 있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우디는 강형욱 훈련사의 방문에 쉴 틈 없이 짖었고, 통제에 나선 강형욱 훈련사를 물어 상처까지 입혔다. 죄송한 마음을 내비치는 보호자에 강형욱 훈련사는 “아이가 물리지 않았으니 괜찮다. 앞으로 키우는 방식부터 대하는 방식 모두 바꿔야 한다. 만약 대형견이었다면 사람이 크게 다쳤을 수도 있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진 훈련에서 평소 소파에 자주 앉는다는 우디에 강형욱 훈련사는 “소파는 집의 중심이다. 우디가 소파에 앉아 집안을 내려다보는 것”이라며 “우디가 소파에 올라오지 못하게 정확하게 밀쳐야 한다”라고 전하는가 하면, 우디의 공격성을 파악한 후 아이의 안전을 위해 켄넬 훈련법도 제시했다.

과거, 다른 공간에 우디를 두었지만 크게 저항한 이력이 있었다는 보호자의 말과는 달리 간식을 통한 켄넬 훈련을 순순히 받아들이는 우디의 변화에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하며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오늘 배운 훈련을 토대로 아들과 우디를 적극 분리해야 한다는 강형욱 훈련사의 말에 엄마 보호자는 “우디의 문제점과 훈련의 방향을 알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며 성실히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5:30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5:30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5:30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5:30 07/29
  • 금 : 72.82하락 0.215:30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