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박규영, 에이스 형사로 변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규영이 '악마판사'에서 디스토피아 속 정의로운 경찰 윤수현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측 극 중 광역수사대 에이스 형사 윤수현 역을 맡은 박규영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


박규영이 연기할 경찰 윤수현 캐릭터는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로운 성격의 소유자로 형사로서의 탁월한 능력과 굳건한 신념을 갖추었다. 악인을 심판했을지라도 그 과정이 반칙인 것은 또 다른 범죄라 여기는 원리원칙주의자인 그녀 전 국민이 열광하는 라이브 법정 쇼의 재판장 강요한(지성)의 수상쩍은 행보를 끊임없이 의심하며 긴장의 날을 세운다.


또한 윤수현은 소꿉친구인 배석판사 김가온(진영)과 끈끈한 우정을 다져오고 있지만 사실은 오랜 시간 그를 짝사랑하고 있다. 어느새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지켜주고 싶을 만큼 소중한 존재가 된 김가온을 윤수현은 어떻게 곁을 지킬지 가슴 저릿한 이야기 역시 궁금해지는 상황.

image
/사진제공=tvN

공개된 스틸에는 사건 현장을 압박하는 에이스 형사의 냉철함과 김가온의 곁에서 옅은 미소를 띈 윤수현의 모습이 담겨 있다. 때와 장소에 따라 캐릭터에 녹아들며 다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박규영의 매력이 엿보인다.


권총을 든 채 예리한 눈빛을 빛내는 그에게선 보기만 해도 카리스마가 보여지지만 김가온과 있을 때는 한결 편해진 표정은 물론 어딘지 묘한 설렘도 느껴진다. 이에 형사의 카리스마적인 면모부터 친구와 연인 사이에서 가슴앓이 하는 순애보까지 '악마판사'에서 색다른 무드로 긴장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할 박규영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악마판사' 제작진은 "극 중 윤수현은 김가온과 함께 디스토피아 속 정의를 지키는 인물로 이와 대립되는 강요한과 긴장관계를 형성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규영이 가진 특유의 분위기와 에너지가 윤수현 캐릭터를 만나 기대 이상의 시너지를 빛내고 있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박규영의 매력에 빠져들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악마판사' 첫 회는 오는 7월 3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