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공군 부사관 사건, 지휘부·비행단장도 수사대상… 성역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가 공군 부사관 사건과 관련해 지휘부를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노모 준위가 지난 12일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방부가 공군 부사관 사건과 관련해 지휘부를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노모 준위가 지난 12일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방부가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린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사건과 관련해 공군 비행단장 등 지휘부를 모두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20전투비행단장과 15전투비행단장 등 지휘보고 체계에 있는 지휘부 인사 모두 다 조사했다고 보면 된다"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수사한다"고 밝혔다.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완료한 부분도 있고 진행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6월에 국방부로 이관된 뒤 처음부터 다 들여다보는 것이다"라며 "봐주기 수사나 뒷북 대응이라는 반응은 수사하는 분들 입장에서는 억울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수사 종료 시점에 관해서는 "군검찰·군사경찰·15전투비행단·20전투비행단 등 대상자가 많아 최대한 빨리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고도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는 이갑숙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에 관해 "감사관실에서 (이 센터장에 대한) 업무 수행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1차 조사를 마쳤고 보강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수사는 합동 조사 개념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