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적 요구"… 민주당, '대체공휴일법' 이달 중 처리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달 중 임시국회에서 ‘대체공휴일법’을 처리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는 윤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영배 산업재해 예방 TF 단장. /사진=뉴스1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가 이달 중 임시국회에서 ‘대체공휴일법’을 처리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는 윤 원내대표(오른쪽)와 김영배 산업재해 예방 TF 단장.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이달 중 임시국회에서 ‘대체공휴일법’을 처리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법은 대체공휴일 적용 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라진 빨간 날을 돌려드리겠다”며 “6월 국회에서 대체공휴일 법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체공휴일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라 설과 추석, 어린이날에만 적용된다.

이달 국회에서는 해당 공휴일 규정을 법률로 상향하고 대체공휴일을 확대하는 내용의 ‘공휴일에 관한 법률안’이 통과될 전망이다. 법안이 제정될 경우 주말과 겹치는 올해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 등이 대체공휴일로 지정된다.

윤 원내대표는 “우리나라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2년 연속 초대받을 만큼 선진국이 됐지만 여전히 노동자 근로시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두 번째로 길다”며 “대체공휴일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요구”라고 밝혔다.

그는 “임시공휴일 지정시 전체 경제 효과는 4조2000억원에 이르고 하루 소비 지출도 2조1000억원이며 3만6000여명의 고용 유발 효과도 있다”며 “대체공휴일 법제화는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면서 내수도 진작하고 고용도 유발하는 윈윈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