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새 주인 가려지나… 신세계, 4조원 베팅으로 롯데 앞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이르면 16일 결정될 전망이다. /사진=뉴스1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이르면 16일 결정될 전망이다. /사진=뉴스1
국내 이커머스 판도를 뒤바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막바지를 향하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이르면 내일 결정될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간) 예정된 미국 이베이 본사의 연례 이사회 이후 이베이코리아 인수 우선협상자가 공개될 것이란 분석이다.

이번 인수전은 유통업계의 오랜 맞수인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간 2파전으로 좁혀졌다. 롯데는 단독으로, 신세계는 네이버와 손잡고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두 회사 모두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상대적으로 약점으로 꼽히는 온라인 사업 부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베이코리아는 올해 국내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히는 매물이다. 어느 회사든 이베이코리아를 손에 넣으면 단숨에 이커머스 시장의 강자로 도약할 수 있다. G마켓·옥션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의 지난해 거래액은 20조원에 달했다. 네이버(27조원), 쿠팡(22조원)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롯데쇼핑의 통합 이커머스 플랫폼 ‘롯데온'의 거래액은 약 7조6000억원이었다. 롯데가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거래액 규모로는 네이버만큼 커진다. 신세계도 마찬가지다. 신세계의 이커머스 플랫폼 SSG닷컴의 지난해 거래액은 약 3조9000억원 수준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5% 이하의 낮은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고 네이버·쿠팡 등과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된다.

관련 업계는 이번 인수전의 승자로 신세계를 점치는 분위기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 매각 본입찰에서 4조원대 안팎의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이보다 낮은 3조원 중반대의 희망가를 적으면서 신세계에 우위를 넘겨줬다는 평가다. 다만 이들 기업이 제시한 인수가가 이베이 본사에서 희망하는 금액에 미치지 못하면서 매각 불발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베이는 이베이코리아 지분 100%를 내놓은 조건으로 몸값 5조원을 요구하고 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